espero (희망) + anto (~하는 사람) = esperanto

에스페란토(Esperanto)는 ‘희망하는 사람’이라는 뜻으로, 폴란드의 안과 의사 자멘호프 박사(Lazaro Ludoviko Zamenhof, 1859-1917)가 1887년에, 국제적인 의사소통을 쉽게 하고 평화를 증진하기 위해서 만든 국제 공용언어입니다.

현재의 영어의 위상에 대해서

현재 영어가 사실상 국제어로 사용되고 있는 것은 부정 할 수 없습니다만, 역사적으로 국제어는 상황이 변함에 따라 계속 달라졌으며, 앞으로도 영어가 아닌 다른 언어로 변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영어에 따른 불평등한 상황을 고려해 보면, 좀더 나은 국제 공영어가 필요한 것은 명백합니다.

에스페란토의 탄생

자멘호프가 태어난 비알리스토크(폴란드)는 당시 러시아령이었으며, 폴란드인, 러시아인, 유대인, 독일인이 살고 있었습니다. 언어와 종교가 달라서 민족끼리 서로 다투고 있었습니다. 이것이 동기가 되어 자멘호프는 말이 다른 민족끼리 평등한 입장에서 사용할 공통어 에스페란토를 창안해서, 1887년에 발표했습니다.

에스페란토의 목적

에스페란토는 중립적으로 모든 사람에게 받아들여질 수 있도록 만들어진 공용언어로서, 강대국의 언어와 문화가 불평등하게 강요되지 않고, 모든 민족이 언어와 문화유산을 지킬 수 있도록 합니다.

여행자의 언어 – Pasporta Servo

1887년 에스페란토 발표 후 128년이 지났습니다. 민간의 풀뿌리 운동으로 자라난 에스페란토는 전세계에 퍼져 있습니다. 에스페란티스토(에스페란토 사용자)는 중립적인 국제 공통어의 실천을 계속해 왔으며, 유럽이 에스페란토 운동의 가장 활발한 지역이지만, 아시아, 아메리카, 오세아니아,아프리카, 전세계 어디든 에스페란티스토를 찾아볼 수 있습니다. 특히 여행이나 인터넷에서 널리 사용되고 있으며, 수천 명 규모의 세계 대회나 각종 이벤트가 매년 전세계에서 개최되고 있습니다. 에스페란티스토들 사이에는 이미 100년 전부터 무료 숙박 공유 서비스인 빠스뽀르타 세르보(Pasporta Servo)가 있었으며, 이 순간에도 수많은 에스페란티스토들이 여행에서 에스페란토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한국에서의 에스페란토

일제시대였던 1920년대부터 한국에 에스페란토 운동이 있었으며, 특히 일제에 의한 한국어 말살정책의 저항적인 성격으로 에스페란토가 보급되기도 하였다. (1920년 김억의 YMCA 공개강습, 1930년대 동아일보 에스페란토 학습코너 연재) 이재현 선생이 1969년 에스페란토 사전을 발간했고, 1975년 한국 에스페란토 협회가 창립되었으며, 1994년에는 제79차 세계에스페란토 대회를 서울에서 유치하기도 하였다. 한국은 중국, 일본, 베트남과 더불어 동아시아에서 에스페란토 운동이 활발한 국가이다.